케빈 가넷이 미네소타에서 뛰었을 때 아저씨 열혈팬이 윗통 까고 춤 추다가 안전 요원에게 끌려 갔습니다. 세월이 흘러 케빈 가넷이 보스톤에서 친정팀 미네소타 팀버울브즈로 돌아 왔는데 마침 그 아저씨 열혈팬이 아이들과 농구를 보러 왔습니다.

자꾸 카메라가 비춥니다.

여러번 사양하지만 끝내는 다시 윗통 깝니다. ^^

케빈 가넷도 인사를 하네요~~ ^0^

'스포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파퀴아오의 삶  (0) 2015.03.10
야구인들의 고교 시절 사진들  (0) 2015.03.05
케빈 가넷 열혈 팬  (0) 2015.03.05
청청 패션 호날두  (0) 2015.03.05
김흥국 따라하는 호날두  (0) 2015.02.22
엠엘비파크에 인증한 최희  (0) 2015.02.17


댓글을 달아 주세요